아희가,,

in my life,,

2010. 7. 5. 12:08 : myStory/aheeDiary

 

오랜만에,,,

 

그리고 싶은 풍경을 찾았습니다.

 

항상 지나다니던, 항상 내가 숨쉬던 그곳에,

 

그렇게 아름다울 수 없는 그 장면을,,

 

한폭으로 너무 그리고싶어,

 

 

도화지를 사고, 연필을 사서,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.

 

그 아름다운 그림이 너무 아름다워, 그려내는것이 어렵고,

 

지칠뻔도 하네요,

 

하지만, 그 아름다움은 내가 그러는 동안에도 더욱 아름답게

 

위치하고 있을뿐, 전혀 퇴색되지도, 변하지도 도망가지도 않았

 

습니다.

 

난, 이제 밑그림을 그려가고 있습니다.

 

지금은 내가 못그리고, 100% 담아내지 못하더라도,

 

이 그림을 그리고, 다음에 또 그리고, 그리고 그 그림을

 

온전히 내손으로 완벽하게 담아낼 수 있을때까지,,

 

난 그리고, 칠하고, 고치고, 또 그리고, 칠하고, 고칠것입니다.

 

그렇게 도화지를 다 쓰게되면,,

 

큰 켄버스를 하나 사겠습니다.

 

그리고 그켄버스에 또 그 그림을 그려 나갈 것입니다.

 

변하지 않는 유채물감을 사용하여,

 

누가봐도 아름답다 할만한 그런 그림을 그리겠습니다.

 

이것이 지금 내가 살아가는 즐거움이고, 내가 기쁘고,

 

웃는 이유 입니다.

 

나의 그림을 찾았다는것이,,

 

앞으로 내가 그 그림을 온전히 그리는 날을 하루 빨리 앞당겨

 

내가 처음 본 그 그림을,, 변치 않고 온전히 그려낼 수 있기를,,

 

 

I Will,,,,,

 

 

 

 

 

^^, be  happy

Posted by 아희 Trackback 0 Comment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